'임금님의 사건수첩' 김희원 "힘든 점? 감정표현 없는 것... 불편"
정재영 기자
2017-04-26 19:26

   
(사진=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스틸 컷)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26일 개봉한 가운데 악역 남건희로 분한 김희원이 촬영 중 고통을 털어놓았다.


최근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는 ‘임금님의 사건수첩’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려 이선균, 안재홍, 김희원, 문현성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희원은 촬영 중 힘들었던 점에 대해 “시종일관 무표정과 인상만 쓰고 있어서 연기하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감정이 좀 드러나는 대사도 있고 해야 하는데 그런 것도 없다. 뭘 하려고 하면 하지말라고 하셔서 제일 힘들었던 영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 분)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안재홍)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수사활극이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