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손여은, 각양각색 캐릭터 완벽 소화…대체불가 연기력 증명
정재영 기자 | 2017-06-15 08:48

   
사진=제이와이드 컴퍼니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배우 손여은이 맡은 캐릭터마다 반전매력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손여은은 안방극장부터 스크린까지 종횡무진 활약하며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는 중이다.


특히 손여은은  현재 SBS 특별기획 ’언니는 살아있다’ (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맡고 있는 구세경 역뿐만 아니라 그 동안 열연했던 각기 다른 캐릭터들이 다시 한번 재조명 되고 있어 시선을 끌었다.


그는 ‘세 번 결혼하는 여자’에서 조신한 모습과 반대되는 집착과 소유욕이 강했던 ‘채린’ 역부터 ‘부탁해요 엄마’에서 청초하고 단아한 돌싱녀 ‘선혜주’ 역, ‘피고인’에서 현명하고 사려깊은 박정우 (지성 분)의 아내 ‘윤지수’ 역, 영화 ‘보안관’에서 섹시하고 귀여운 매력이 돋보였던 ‘희순’ 역, 그리고 신흥악녀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언니는 살아있다’의 ‘구세경’ 역까지 서로 정반대의 성격을 지닌 역할들을 극에 맞게 잘 녹여내며 캐릭터 소화 능력자로 거듭나고 있다.


한편, 손여은은 흥미로운 전개로 매회 화제를 몰고 다니는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본인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구세경’ 역으로 분해 주말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고 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