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자영업자 지원하는 '배민아카데미' 오픈
서울 방이동에 음식업 자영업자 위한 오프라인 전용 공간 열어...연중 상시 운영
김영진 차장
2017-06-29 14:10

   
지난 28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배민아카데미'오픈식에 음식업 자영업자, 배달의민족 운영사 (주)우아한형제들 임직원, 외식업계 CEO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사진=우아한형제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음식업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등 자영업자 성공 지원 센터 '배민아카데미'를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지난 몇 년 간 지속해 온 '사장님 지원 프로그램'을 이번 오프라인 전용 공간 확보를 계기로 더욱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배달의민족은 그간 '배민아카데미', '꽃보다매출'과 같은 자영업자 교육 프로그램을 구글캠퍼스, MARU180 등 외부 공간을 빌려 진행해 왔다. 이번 자체 공간 마련에 따라 이제 음식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상 지원 프로그램을 연중 상시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됐다.


우아한형제들 서비스운영실 천세희 이사는 "스타트업 창업을 준비하는 이에게 구글캠퍼스가 있다면, 음식업 사장님에게는 배민아카데미가 있다"며 "이렇게 오프라인 상시 지원 센터를 마련한 것은 자영업자 분들과의 상생 노력을 앞으로도 더욱 확대, 지속해 가고자 하는 배민의 의지로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 송파구 방이동에 자리잡은 배민아카데미는 '자란다방', '쑥쑥방', '중앙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최대 8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자란다방에서는 다양한 강의식 교육 및 세미나가 연중 상시적으로 진행된다. 또 4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쑥쑥방은 소규모 강연 및 행사, 네트워크 활동 장소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