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몽골 시장 진출...프랜차이즈 계약 체결
유진텍 몽골리아LLC와 계약 체결....해외 마스터 프랜차이즈 확대 통해 로열티 받는 글로벌 브랜드로 위상 확대
김영진 차장
2017-09-24 11:20

   
롯데지알에스 노일식 대표(좌)와 유진텍 몽골리아LLC 이준호 회장(우)이 지난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양사간의 프랜차이즈 계약에 서명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롯데지알에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리아가 몽골 시장에 진출한다.


롯데지알에스의 햄버거 브랜드 롯데리아가 지난 22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유진텍 몽골리아LLC와 몽골 진출 프랜차이즈 협약식을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몽골 파트너사인 유진텍 몽골리아LLC는 외식 및 시네마 운영 기업으로 이날 계약 체결 후 현지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5년간 20여개의 롯데리아를 오픈할 계획이다.


롯데지알에스는 해외 진출 교두보인 아시아 시장 확대를 위해 2013년 4월 미얀마 현지 기업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롯데리아를 오픈 했다. 이후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라오스에 이어 이번 몽골 진출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마스터 프랜차이즈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해외 직접 투자는 초기에 많은 인력 및 자금이 투입되는 반면, 마스터 프랜차이즈 사업은 파트너사의 현지 경영 노하우와 롯데지알에스 프랜차이즈 사업 역량을 접목해 조기에 시장 안착 및 수익성을 이끌어 낼 수 있다.  


롯데지알에스 관계자는 "몽골은 석탄, 구리 등 세계적인 천연자원 보유국으로 경제 성장전망이 밝으며, 한국 드라마 인기로 한국 문화에 대해 높은 이해도와 수용성을 가지고 있다"라며 "38년된 롯데지알에스의 외식 경영 노하우를 제공하여 몽골 고객에게 롯데리아 브랜드와 선진화된 시스템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지알에스는 현재 해외 7개국에서 총 289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가별로는 베트남 212점, 인도네시아 32점, 중국 16점, 미얀마 18점, 캄보디아 5점, 카자흐스탄 4점, 라오스 2점이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