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총리실, '국가보안법 위반 이적단체 출신' 고위공무원에 몰래 임명
이해정 기자
2017-10-12 18:59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정부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두 차례 복역하고 천안함 폭침을 부정하는 저서를 공동저술한 정현곤 시민사회비서관을 임명하고도 채용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


12일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정 비서관은 총리실 별정직 고위공무원(나급)으로 시민단체들을 관리하는 직책의 국무총리 비서관인 시민사회비서관에 지난 7월 31일 임명됐다. 


정 비서관은 지난 1997년 6월 이적단체로 규정된 참여노련 대중사업국장으로 활동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복역했다. 또, 1987년 서울대 반미자주화반파쇼민주화투쟁위원회(자민투) 위원장으로 활동해 건대농성을 주도한 혐의로 국가보안법 위반 징역 12년 구형, 6년 선고받은 바 있다. 2001년과 2003년에는 두 차례 방북했다. 


정 비서관은 과거 '자민투 위원장'·'참여노연 대중사업국장'·'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정책위의장'·'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사무처장' 등 직함으로 활동했다. 이 기간 중 천안함 폭침을 부정하는 책인 '천안함을 묻는다'를 공동저술했다. 또한 제주 해군기지 건설 반대, 밀양송전탑 공사 반대 시위 등을 주도하거나 참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 비서관은 임명된 뒤 비서관 자격으로 각종 시민단체 회의 등에 참석해 정부 지원 방안 등을 조율해왔다.


총리실은 두달 반이 지나도록 정 비서관의 임명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각종 자료에는 인물 정보조차 등재되지 않았다.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 및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공방을 벌였다./사진=미디어펜


고위공무원단은 청렴·도덕 의무 이행과 업무상 이해충돌 방지 등을 위해 재산을 포함한 개인 신상이 구체적으로 공개돼 상시 감시를 받아야한다. 


총리실은 지난 7월 당시 공보실장·정무실장 등 고위공무원 3명에 대한 인사는 모두 공개했고 보도자료를 냈지만 정 비서관 인사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총리실은 "정 비서관만 빠진 것은 단순 업무착오였다"고 답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정 비서관 임명에 청와대가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한편 이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무조정실 및 국무총리비서실에 대한 국정감사에선 정 비서관을 두고 검증 논란이 벌어졌다. 김 의원은 정 비서관의 사상과 과거 경력을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정 비서관을 향해 "당시 활동한 이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인정하느냐"고 물었고 정 비서관은 "당연하다"고 답했다.


헌법의 가치를 인정하느냐는 물음에는 "네"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천안함이 폭침된 것이 아니라고 (정 비서관이) 책에 썼는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꼭 해야 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국감장에 참석한 보수야당 의원들이 "당연이 해야 한다"고 말하자 정 비서관은 "학술적으로 쓴 논문에 대한 것인데 국감장이라서 (답변하기) 어렵다"며 "제 생각이 궁금한 것이라면 따로 말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현 정부가 지난 정부에 대해 보수 단체 지원을 모두 '적폐'로 규정하고 사정 칼날을 들이대면서, 이렇게 특정 이념과 단체에 편향된 인사를 총리실 비서관에 앉힌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지적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