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화성-15형 발사 당시 北군인, 미사일 화염에 사망"
김규태 기자
2017-12-07 18:44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북한이 지난달 29일 화성-15형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당시, 발사대 근처에 있던 북한 군인 1명이 미사일 화염에 휩싸여 사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7일 북한 양강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당시 화성-15형 미사일을 북한에 송출한 첫 방송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군인이 미사일 발사 순간 로켓 엔진에서 뿜어져 나오는 화염에 휩싸이는 장면이 담겨 방송을 시청해 이를 지켜보던 군간부들이 깜짝 놀랐다는 주장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4시간 후 재방송에선 해당 장면은 편집되어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 오후3시 조선중앙TV로 처음 방영된 '화성-15 발사 순간' 화염에 휩싸이는 군인의 장면을 본 사람들은 양강도에서는 기관 및 당 간부 등 일부 주민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4시간 후 재방송에서 해당 장면이 삭제되었지만 해당 소문은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빠르게 퍼졌다고 알려졌다.


   
북한이 지난달 29일 화성-15형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발사대 근처의 군인 1명이 화염에 휩싸여 사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화성-15형 시험발사 모습./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