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데스크칼럼]진정성 담긴 말 한마디…시상식 시즌 '명품 소감'을 생각하다
석명 부국장
2017-12-15 06:00

[미디어펜=석명 기자] 지난 13일 프로야구 연말 최대 시상식인 '2017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열렸다. 수상자로 호명된 선수들은 각자 기쁨의 소감 한마디씩을 전했다. 그 가운데 두 번 '울컥'하는 장면이 있었다.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양현종(KIA 타이거즈)은 소감 말미에 "하늘에 있는 내 친구 두환이에게 이 영광을 바칩니다"라고 말했다. 말을 하면서 감정이 북받친 듯 목소리가 잠긴 양현종은 서둘러 소감을 마무리지었다. '하늘에 있는 양현종의 친구'는 지난 2012년 암으로 세상을 떠난 故 이두환 선수였다.


   
사진=KIA 타이거즈


포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은 강민호(삼성 라이온즈)는 "롯데 팬들이 있었기에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습니다. 받은 사랑 은퇴할 때까지 가슴에 새기고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는 소감을 밝히면서 도중에 울먹였다. 강민호는 올 시즌까지 14년간 롯데에 몸담고 있다가 시즌 후 삼성으로 FA(자유계약선수) 이적을 했다. 현 소속팀 삼성이 아닌 전 소속팀 롯데의 팬들에게 인사를 전한 것이다.


양현종은 친구 이두환이 세상을 떠난 뒤 모자 챙에 그의 영문 이름 이니셜 'DH'를 늘 새기고 공을 던졌다. 이런 사실을 잘 아는 야구계 동료들이나 팬들에게 양현종의 이번 소감은 특히 가슴에 와 닿았다. 양현종은 올 시즌을 누구보다 열심히 보냈고, 20승을 올리며 개인적으로 빼어난 성적을 냈다. 소속팀 KIA를 통합 우승으로 이끌었고 정규시즌 및 한국시리즈 MVP, 그리고 각종 연말 시상식에서 최고 선수나 투수상을 휩쓸었다. 시즌 마지막 시상식에서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후 그는 가슴 속에 오래 담아뒀던 말, "두환이에게 이 영광을 바칩니다"라고 했다.


강민호는 지금은 삼성 유니폼을 입었지만, 10년 넘게 롯데의 안방마님으로 롯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가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팬들은 "롯데의 강민호~"라는 개인 응원가를 목청껏 부르며 응원해줬다. 비록 삼성으로 이적하긴 했지만 강민호는 이런 팬들의 성원에 감사하는 마음을 늘 간직하고 있다가, 골든글러브 수상을 하자 정든 팀을 떠난 소회를 밝힌 것이다.


양현종과 강민호의 이번 수상 소감은 큰 울림으로 다가왔다. 개인적인 사연이 가미되긴 했지만, 감동을 더한 것은 '진정성이 담긴' 말이었기 때문이다.


지난달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는 배우 진선규의 수상 소감이 큰 화제가 됐다. 진선규는 '범죄도시'에서의 개성있는 연기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영화제의 꽃인 주연상도 아니고, 조연상이었지만 오랜 세월 무명으로 지내며 배우 외길을 걸어온 그에게는 너무나 값진 상이었고 감격적이었을 것이다.


   
사진=SBS '청룡영화상' 중계방송 캡처


진선규는 흘러나오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며 "떨려서 청심환 먹고 왔다. 상을 받을 줄 알았으면 하나 더 먹었어야 했다"면서 "40년 동안 도움만 받고 살아서 이야기할 사람이 많다. 어딘가에서 보고 있을 아내 박보경, 사랑합니다. 애 둘 키우느라 고생이 많다"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의 진정성은 아내도 울리고 청중, 시청자들도 울렸다.


여우주연상을 받은 나문희의 소감도 감동적이었다. '아이 캔 스피크'에서 열연한 나문희는 "나의 친구 할머니들. 늙은 나문희가 이렇게 큰 상을 받았어요. 다들 열심히 해서 상 받으세요"라고 인사했다. 76세의 노배우가 던진 이 말은 고령화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늙은' 이들에게 따뜻한 격려의 메시지로 전해졌다.


연말 시상식 시즌이다. 어느 분야든 열심히 노력해 본받을 만한 성과를 낸 사람들에게 각종 상이 주어진다. 기쁘고 영광스러운 자리에 선 수상자들은 이런저런 소감을 밝힌다. 대체로 비슷비슷한 소감들이 많다. 그 자리에 서기까지 도움을 준 많은 사람들이 떠오를테고 여건이 되는 한 일일이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싶을 것이다.


두루 감사 인사를 전하는 것은 당연하다. 다만, 의례적인 소감보다는 진정성이 담긴 말을 한마디라도 했으면 더 좋겠다는 생각이다. 특히 팬들의 소중함을 잘 아는 연예인이나 스포츠 스타들은 "팬들에게 고맙다" "팬들 덕분에 이런 영광을 차지했다"는 말을 흔히 한다. 말한 사람에 따라 그 진정성이 다른 것은 아니겠지만, 연예인이나 스포츠 스타들이 개인적인 일탈로 사회적 물의를 빚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이런 '언행불일치'를 볼 때면 진정성에 대한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


시상식을 앞두고 후보에 이름을 올린 사람들은 '만약 내가 수상한다면 어떤 소감을 말할까'를 진심을 담아 고민하기 바란다. "수상할 줄 몰랐다"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 후보에 올랐다는 것만으로도 수상 여부와 상관없이 영예롭게 생각할 일이다. 자신이 걸어온 길을 돌아보며 많은 고마운 분들, 지지해준 팬들에게 전할 말을 고민해보는 것 자체가 의미 있는 시간일 것이다. 그런 가운데 자연스럽게 무엇을 위해 어떤 노력을 더 할 것인지 자기 성찰을 하게 되지 않을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는 배우 황정민의 수상 소감이 있다. 2005년 청룡영화상에서 '너는 내 운명'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을 때다. "다른 배우들 스태프들이 이렇게 멋진 밥상을 차려놔요. 그럼 저는 그냥 맛있게 먹기만 하면 되는거거든요. 근데 스포트라이트는 제가 다 받아요. 그게 너무 죄송스러워요." 다시 들어봐도 참 멋진, 진정성이 느껴지는 수상 소감이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