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2017 K리그 연봉킹은 김신욱, 15억4천만원…전북 현대 1~5위 점령
석명 부국장
2017-12-22 10:02

[미디어펜=석명 기자] 2017년 K리그에서 최고 연봉자는 전북 현대 공격수 김신욱(29)이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17년 K리그 클래식 11개 구단과 챌린지 9개 구단(군팀 상주 및 아산 제외) 선수 기본급여액 및 수당(출전수당, 승리수당, 무승부수당, 기타수당)을 더한 연봉을 산출, 22일 발표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국내 선수 가운데 최고 연봉 1위는 전북 김신욱으로 15억4,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김신욱 포함 연봉 상위 1~5위가 모두 전북 선수들인 점이 눈에 띈다. 김진수(14억6,000만원), 신형민(11억 1,000만원), 이동국(9억9,056만원), 이재성(8억4,450만원)이 2~5에 랭크됐다.


2017시즌 K리그 클래식 11개 구단 전체(국내 및 외국인) 선수의 연봉 총액은 756억 6,535만 7,000원이며,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 9,653만 3,000원이다. 


국내선수만 놓고 보면 연봉 총액이 581억 7,073만 5,000원, 1인당 평균은 1억 6,861만 1,000원이다. 외국인선수 연봉 총액은 174억 9,462만 2,000원이며, 1인당 평균 4억 3,736만 6,000원이다. 


구단별로는 전북 현대가 총 156억 6,197만 2,000원으로 가장 많은 금액을 선수 연봉으로 지출했고, FC서울이 93억 8,694만 7,000원, 제주가 81억 7,901만 3,000원, 수원이 78억 5,929만 3,000원을 각각 지출했다. 


구단별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전북 4억 6,064만 6,000원, 서울 2억 4,069만 1,000원, 울산 2억 1,938만 2,000원, 제주 2억 1,523만 7,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선수 최고 연봉 1~5위에는 전북 에두(14억 1,600만원), 서울 데얀(13억 4,500만원), 전북 로페즈(10억 1,200만원), 수원 산토스(8억 3,370만원), 수원 조나탄(7억 50만원)이 이름을 올렸다.


K리그 챌린지 팀 가운데는 부산이 43억 2,906만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지출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