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쌍용차, 소외계층 어린이 위한 자전거 기증
최주영 기자
2017-12-27 10:06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쌍용자동차는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자전거를 조립해 기증하고 연탄 및 김장 나눔행사에 동참했다고 27일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18일 평택시에 소외계층 자녀들을 위한 아동용 자전거 20여대를 임직원들이 조립해 직접 기증했다. 지난달 실시된 쌍용자동차 직급별 교육 중 사회공헌 마인드 양성을 위한 해피바이러스 프로그램 일환으로 이뤄졌다. 직원들은 작은 자전거가 아이들에게 큰 희망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지난 18일 쌍용자동차 임직원들이 평택시에 직접 조립한 자전거를 전달한 뒤 김재광 평택시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차는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나눔 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지난 2011년 노사가 1억 5000만원을 출자해 설립한 한마음 장학회는 지역사회 소외계층 학생들에게 균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하고 지역사회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매년 평택지역 중, 고, 대학생 50여명에게 소정의 장학금을 전달 중이다.


사내 봉사동아리 연탄길을 통해서는 지난 2007년부터 평택연탄나눔은행을 통해 해마다 소외이웃들에게 연탄을 지원하고 연탄보일러 무상수리 및 교체 활동을 펼치고, 정기적으로 독거노인과 지역 사회 무료급식 지원, 이발 및 미용봉사, 생필품 지원 등의 다양한 나눔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지난 11월에는 쌍용자동차 남양주서비스플라자 임직원들이 어려운 이웃과 따뜻한 연말을 함께 나누기 위해 연탄 1500장을 기부하고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에 참여했으며, 창원공장 임직원들은 연말마다 사회복지 시설 아동들을 공장에 초청해 공장견학은 물론 소정의 선물을 전달하며 마음을 나누는 등 전국의 임직원들이 이웃사랑 나눔에 동참하고 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