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효성, 4개 사업사로 인적분할…지주사 전환 시동
나광호 기자
2018-01-03 16:02

   
효성 CI/사진=효성그룹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효성그룹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


효성은 이사회를 열고 효성을 지주회사·4개의 사업회사로 인적분할하는 방안을 결의했다고 3일 밝혔다.


지주회사인 효성은 자회사의 지분관리 및 투자를, 효성티앤씨와 효성중공업은 각각 섬유와 무역·중공업과 건설 부문을 담당한다.


효성첨단소재와 효성화학은 각각 산업자재부문과 화학부문을 담당하게 되며, 신설회사 사업과 연관성이 높은 계열사 주식은 해당 신설회사로 승계하고 나머지는 효성에 존속된다.


효성은 이번 회사분할로 분할 존속회사인 효성은 지주회사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주주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신설된 분할회사들은 독립경영체제가 구축되면 적정한 기업가치 평가가 가능해져 궁극적으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가 제고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각 사업부문별 전문성과 목적에 맞는 의사결정 체계 확립됨으로써 경영효율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회사분할 승인여부는 오는 4월 27일 임시주주총회에서 결정되며, 가결되면 6월 1일자로 분할된다. 신설 분할회사들의 대한 신주상장 예정일은 7월 13일로 알려졌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