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신년사]강환구 현대重 사장 "올해 슬로건, 현대정신·위기돌파"
나광호 기자
2018-01-03 17:01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올해는 지금까지 한 번도 겪어본 적 없는 엄중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보이며, 올해 물량은 더욱 감소해 힘든 한 해를 보내게 보내야 한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3일 신년사를 통해 "해양사업은 몇 달 후면 일감이 완전히 바닥을 드러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사장은 "지난해는 현대중공업 구성원 모두에게 시련을 안겨준 한 해"라며 "수주절벽으로 인해 순환휴직·휴업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직면했다"고 상기했다.


그는 "회사 안팎의 경영환경과 현재 확보된 일감을 감안, 올해 매출 목표를 지난해 대비 2조원 가량 줄어든 7조9870억원으로 줄여 잡았다"며 "이는 10년 전과 비교하면 60%나 줄어든 수준"이라고 말했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가운데)/사진=현대중공업그룹


강 사장은 우선 원가경쟁력 확보에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그는 "텃밭이라고 생각했던 초대형 컨테이너선 시장에서도 중국에 밀려 고배를 마셨고, 해양플랜트 시장에서는 동남아·중국 업체들이 저렴한 인건비를 바탕으로 갈수록 설 자리를 좁혀오고 있다"면서 "원가경쟁력 확보를 통한 수주 확대가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위해 생산조직의 공정별 운영 및 도크별 선종 전문화·엔진 주요 기능품 국산화·전략적 기자재 구매·설계 품질 향상을 비롯한 불요불급한 경비를 축소하는 긴축 경영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사장은 또한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 가장 든든한 버팀목은 우리 임직원간의 신뢰와 협력"이라며 "수시로 경영상황을 공유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귀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그는 '통합안전교육센터' 건립 및 안전관리체계 내실화를 통한 안전 강화와 친환경 선박 기술 연구개발(R&D) 확대 등 기술·품질 고도화 등을 언급했다.


강 사장은 "올해 슬로건은 '현대정신, 위기돌파'로 정했다"며 "한 마음으로 노력해 당면한 어려움을 극복하자"고 강조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