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황금알 거위' 로또복권, 새 사업자 선정…30곳 이상 몰려 과열 예상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1-06 16:04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연간 3조원대 규모의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 불리는 로또복권 사업이 새 사업자 선정에 돌입한다. 


5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는 지난해 12월22일 조달청에 복권 사업을 총괄할 차기 복권수탁사업자 선정 발주를 의뢰했다.


조달청은 수 일내 나라장터에 새 사업자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RFP)' 공고를 낼 예정이다. 


예비평가 성격을 띤 자격요건심사 과정을 거치고 나면 평가위원회가 구성돼 심사를 통과한 업체를 대상으로 입찰제안서를 평가한다. 우수 평가를 받은 업체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기재부와 계약을 체결한다. 예정대로라면 인수인계와 시험운영 과정을 거쳐 3월중 새 사업자가 탄생한다. 


2013년 12월부터 로또복권 3기 사업을 맡아 온 나눔로또와의 계약은 올해 12월 1일 만료된다. 계약 만료 다음날부터 새 사업자가 복권 발행·관리 업무를 시작한다. 


국내 복권 사업권은 법적으로 정부에 귀속돼 있으나, 실제 사업은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5년 단위로 선정하는 민간 수탁사업자에게 위탁하게 된다.


복권 판매금액은 2011년 3조805억원이었고, 2016년 3조8855억원으로 5년 새 26.1%나 늘었다. 


나눔로또는 복권 판매액의 평균 1.3%를 위탁수수료로 챙겼다. 그 수입이 2014년 426억원, 2015년 467억원, 2016년 516억원으로 매년 커졌다. 올 12월부터는 온라인(로또)복권 발행금액의 5%까지 인터넷으로도 팔 수 있어 복권 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 관계자는 "지난해 말 조달청 구매 요청후 세부 협의 단계로 조만간 입찰 공고를 낼 것"이라며 "시스템·가격(수수료율) 등 못지 않게 사업 주체의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만큼 다각적으로 심도 있게 평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