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무역협회 "한미 FTA 협상, 이익균형 맞추며 교역·투자 확대 중요"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1-06 16:40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한국무역협회는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제1차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과 관련해 "양국의 이익균형을 맞추면서 양국 간 교역과 투자를 확대해 나갈 수 있는 방향으로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6일 밝혔다.


무역협회는 이날 협상 직후 논평을 통해 "이번 1차 개정협상에서 미국 측은 자동차의 무역수지 적자 문제와 비관세장벽을, 우리 측은 투자자-국가분쟁해결제도(ISDS)와 무역구제 등을 관심 분야로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무역협회는 "미국은 이번 개정협상에서 자신들이 생각하는 핵심 사항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는 이른바 '핀셋요구'보다 개정 이슈에 더해 한미 FTA 이행, 국내 비관세장벽 등 여러 통상 이슈를 한꺼번에 제기해 한국을 압박하려 할 것"이라며 "관세철폐 가속화, 원산지 기준 강화 및 자동차 관련 규제 완화 등을 공세적으로 요구할 가능성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협상은 그 결과가 양국 경제와 각 경제 주체에게 골고루 향유될 수 있도록 교역 축소가 아닌 교역 확대를 전제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역협회는 "우리 업계의 의견을 업종별로 적극 수렴해 정부에 전달함으로써 협상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