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코트라 "올해 당면 과제, G2 리스크 관리·포스트 G2 개척"
나광호 기자
2018-01-09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코트라가 신보호주의 확산·중국 중속성장 지속에 따른 새로운 국제통상 환경의 당면과제로 'G2 리스크 관리'와 '포스트 G2 개척을 통한 시장다변화'를 제시했다.


코트라는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10개 코트라 해외지역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코트라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한중 서비스․투자 FTA 협상 등 G2 리스크 관리 현안을 예의주시하고 성장세가 지속 중인 아세안·인도·독립국가연합(CIS)·중남미로의 진출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선 미국시장 진출전략을 수립할 때는 FTA 재협상 결과 및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관련 대응이 필수적이며, 현지법인 및 제조공장 설립·전략적 인수합병(M&A) 모색 등의 방안을 활용할 것을 주문했다.


기업과 정부의 공조를 통해 반덤핑관세가 집중되고 있는 철강·화학 등의 품목 관련 사전대응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중국의 경우 사드 갈등의 완화로 지난해보다 통상관계가 개선된다면서도 6.5% 수준의 중속성장·'제조 2025' 정책 등 중국기업의 자체 부품조달 확대 및 기술력 향상·환경규제 확대 등으로 반도체와 전자부품을 비롯한 중간재 수출 감소가 예상된다.


또한 미국·유럽 등의 산업 변화에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미국에서는 섬유분야에 인공지능(AI)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이 접목, 스마트 의류산업으로 변모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한국산 고기능 섬유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신남방정책의 핵심지역인 아세안·인도는 인구와 중산층이 확대되고 도시화가 진전되고 있으며, 각각 5.2%·7.4%의 경제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해 코트라는 아세안과의 FTA 활용률이 저조하다며 가격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FTA 네크워크 활용을 주문했다.


제조업 육성정책 및 경기 회복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러시아와 CIS 지역에서는 대형 유통체인 증가·온라인 마켓 확대에 따른 맞춤형 접근이 필요하며, 선도개발구역·자유항 투자 인센티브 및 한국투자기업지원센터 등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동경 올림픽·중동 제조업 육성정책·아프리카 5대 유통망 등을 활용하고 일본 패션 이커머스 시장·중남미 전자상거래 및 보건의료산업 등을 공략할 수 있는 진출전략 및 수출유망제품이 제시됐다.


김재홍 코트라 사장은 "지난해 신보호주의·사드 여파에도 3년 만에 무역 1조달러를 회복했으며, 올해도 4.8% 전후의 수출호조세가 예상된다"며 "코트라는 G2 통상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역 및 국가별 기회요인을 발굴·제시하는 등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0년 시작된 세계시장 진출전략 설명회는 매년 연초 세계시장을 조망하고 권역별 비즈니스 이슈 점검을 통해 수출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전략 수립을 지원하기 위한 행사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