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코코' 금주 개봉작·전체 외화 예매율 1위…디즈니·픽사가 선사할 황홀경
이동건 기자
2018-01-09 02:0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코코'가 1월 극장가의 흥행 다크호스로 급부상하고 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디즈니·픽사의 2018년 최고 야심작 '코코'가 오는 11일 개봉을 앞두고 금주 개봉작 및 전체 외화 중 예매율 1위에 등극했다.



   
사진='코코' 메인 포스터


'쥬만지: 새로운 세계'를 제치고 전체 외화 예매율 1위에 오른 것은 물론 이번 주 개봉하는 영화들 중에서는 압도적인 수치다. 이에 천만 영화 '신과함께'와 4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한 '1987'에 대항하는 이번 주 유력한 흥행 다크호스로 영화 팬들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코코'는 골든글로브뿐만 아니라 세계적 영화제에서 수상 및 노미네이트가 이어지며 2016년 '라라랜드'와 비견될 만큼 폭발적인 호평을 받았다. 게다가 미국, 멕시코, 중국에서는 역대급 흥행 돌풍으로 그야말로 신드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국내에서도 언론 및 일반 시사 이후 디즈니 영화 사상 최고의 모니터 점수, 이동진 기자, 박평식 영화 평론가에게도 호평을 받은 2018년 새해 첫 웰메이드 영화로 각광받고 있다. 


한편 영화 '코코'는 뮤지션을 꿈꾸는 소년 미구엘이 우연히 죽은 자들의 세상으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황홀하고 기묘한 모험을 그린 디즈니·픽사의 2018년 야심작. 오는 11일 개봉한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