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기계산업진흥회 "일반기계 수출, 507억달러 전망…전년비 4.2% 증가"
'2018 기계산업인 신년인사회' 개최
나광호 기자
2018-01-09 19:3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올해 일반기계 수출이 지난해 대비 4.2% 증가한 507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계산업진흥회는 서울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과 기계산업인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기계산업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정지택 기계산업진흥회 회장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및 4차 산업혁명의 변화 속에서 기계산업이 혁신성장에 기여하도록 기술경쟁력 강화·수출시장 다변화·인력양성을 중점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회장은 기술경쟁력 강화 방안으로 중소제조기업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지원과 업계 맞춤형 신규 연구개발(R&D) 과제 발굴을 제시했다.


또한 국내외 전시·수출상담회 등의 개최를 통한 수출시장 다변화와 4차 산업혁명 관련 인력 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언급했다.


기계산업진흥회는 지난해 일반기계 수출이 중국·미국 등 주요국 수요 회복 및 베트남을 비롯한 신흥국 설비투자 증가로 3년 연속 수출 2위 및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으며, 올해도 신흥국 설비투자 지속 등 긍정적인 흐름이 이어져 일반기계 수출이 전년 대비 4.2% 늘어난 507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