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포스코, 유네스코와 아세안 지역 '학교 밖 청소년' 지원
나광호 기자
2018-01-10 09: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포스코1%나눔재단이 올해 유네스코가 시작하는 '아세안 지역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사업'의 첫 파트너가 됐다.


포스코는 포스코1%나눔재단이 유네스코와 유네스코 파리 본사에서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아세안 지역 학교 밖 청소년들을 돕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6년 9월 아세안 28개국 국가수장·교육부장관과 동남아시아교육장관기구 대표 등 28명이 모여 정규 교육에 소외된 청소년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선언한 교육강화 후속사업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유네스코가 기업과는 올해 처음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단은 유네스코가 개발한 유연한 학습 전략인 'FLS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각국 교육부와 지역 사회 학습 센터와 협력해 빈곤 계층·소수민족·이주민 아동 및 청소년들에게 대안 교육을 제공, 정규 교육 과정에 편입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아세안 국가 별 학교 밖 청소년 수/자료=유네스코


이 사업은 포스코패밀리 임직원들의 급여 1%기부로 운영되는 포스코1%나눔재단의 지원으로 올해부터 오는 2020년까지 3년간 추진될 예정이며, 첫 해에는 아세안 지역에서 학교 밖 청소년 비율이 가장 높은 태국(7.6%)을 지원한다.


현지 법인이 위치한 라용지역을 비롯해 치앙라이·라농·송클라 총 4개 지역의 학교 밖 청소년 2000명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올해 활동 결과를 바탕으로 인도네시아(7.1%)·미얀마(5.5%)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포스코 같은 세계적인 철강회사와 맺은 본 파트너십이 소외된 아동 및 청소년들에게 양질의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모범적인 모델이 되었으면 한다"며 "이런 활동들이 전세계로 확산, 학교 밖 청소년들이 모두 사라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