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스크럭스, NC와 130만달러 재계약…30만 달러 인상된 금액에 사인
석명 부국장
2018-01-10 14:54

[미디어펜=석명 기자] 스크럭스가 2018시즌에도 NC 다이노스 소속으로 뛰게 됐다.


NC 구단은 10일 "재비어 스크럭스와 작년 계약 총액 100만 달러에서 30% 오른 총액 130만 달러(약 14억원, 계약금 40만 달러+연봉 70만 달러+옵션 20만 달러)에 재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스크럭스는 2017시즌 115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에 35홈런 111타점 91득점을 기록해 NC의 중심타자 역할을 했다. 


   
사진=NC 다이노스


NC 측은 스크럭스에 대해 "활달한 성격으로 팀 동료들과 잘 어울리며 아내와 함께 한국생활에 대한 유튜브를 구단 홈페이지에 운영할 만큼 한국문화에도 애정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영준 NC 단장은 "스크럭스와 재계약을 완료해 기쁘다. 지난 시즌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시즌 더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라고 기대감을 나타탰다.


2년째 NC 유니폼을 입게 된 스크럭스는 "아내 제시카와 나는 다이노스에서 두 번째 시즌을 함께할 수 있어 감사함을 느낀다. 한국은 우리가 있고 싶은 곳이고 2018시즌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어 영광이다"라고 재계약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다이노스 가족 모두를 다시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 다 함께 2018년을 특별한 해로 만들었으면 좋겠고 빨리 시즌을 시작하고 싶다. 화이팅!"이라고 덧붙였다.


NC는 새 외국인 투수 로건 베렛을 영이한 데 이어 스크럭스와 재계약을 체결, 외국인 투수 1명 자리만 남겨놓고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