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산업부, 공공선박 발주 확대 및 친환경·자율운항 기술개발 지원
나광호 기자
2018-01-11 11:00

   
산업통상자원부 CI/사진=산업통상자원부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부산 누리마루에서 '2018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인사회는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한국조선기자재조합 등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이 공동주최했으며, 문승욱 산업부 산업기반실장·전호환 부산대 총장·김기영 부산시 경제부시장·강환구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지난해 역시 수주불황으로 많은 동료를 떠나보내야 했으며, 올해 역시 수주절벽에 따른 건조물량 감소·낮은 선가·원화강세 및 철강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가격경쟁력 저하 등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선박 수요 증가 등으로 수주 증가가 기대되며, 지속적인 기술경쟁력 강화·상생협력 등으로 수주를 확대해 위기 극복 및 재도약을 달성하자고 결의했다.


문 실장은 "일감확보를 위한 공공선박 발주 확대와 친환경·자율운항 기술개발 지원 등을 포함한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1사분기 중 마련할 것"이라며 "해수부·금융위 등 관계부처와 상생협의채널을 구성·운영해 업계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부 기업의 우려를 알고 있으며, 일자리안정기금·사회보험료 경감 등을 통해 부담을 최소화하고 소득주도 성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업계의 과당경쟁 억제 및 상생협력 문화 조성을 당부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