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코트라 "한국 의료기기, 유럽·중남미서 선전"
유럽 및 중남미 주요국 의료기기 시장 특성 및 수출 유망 제품 조사 보고서 발간
나광호 기자
2018-01-11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 의료기기 수출이 전년 대비 13.6% 증가해 수출 효자 품목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특히 최근 수입 수요가 높은 유럽과 중남미가 각각 선진·신흥시장의 대표주자로 부상하고 있다.


11일 코트라가 발간한 '유럽 의료기기 시장동향 및 진출방안'·'중남미 의료기기 시장동향과 우리기업 진출방안'에 따르면 지난 2016년 기준 유럽 의료기기 시장은 1001억달러(약 106조원) 규모로 세계 2위에 올랐으며, 수입금액 기준으로는 가장 큰 수입시장이었다.


전 세계 의료기기 수입의 약 47%가 유럽에서 발생했으며, 지난 5년간 서유럽과 중동부유럽의 의료기기 수입은 각각 21.4%·15.7% 증가했다.


코트라는 이에 대해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병원 시설 현대화 추세를 원인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한국의 대유럽 의료기기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으며, 특히 아일랜드(335.1%)·핀란드(110.9%)·벨기에(96.1%) 등에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코트라는 중동부 유럽의 경우 치과 의료 관광이 발달해 치과용 기기에 대한 수요가 많으며, 특히 헝가리의 한국 임플란트 수입금액은 최근 2년간 182.6%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탈리아·오스트리아 등에서는 한국의 초음파영상진단기의 인지도가 높아 수입시장 점유율에서 상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지역별 의료기기 시장 성장률(2012~2018)/자료=Business Monitoring International


중남미 의료기기 시장은 2016년 기준 약 122억달러(약 13조원) 규모로, 향후 5년간 8.4%의 고성장을 할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의 대중남미 의료기기 수출은 지난해 3분기 기준 약 1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9% 이상 증가했으며, 특히 아르헨티나·멕시코 방면 수출금액이 각각 50%·20% 늘어났다.


코트라는 초음파‧전자 영상진단기기·의료용 엑스레이 기기가 대중남미 수출을 이끌고 있으며, 인구의 60%가 과체중인 중남미 시장의 특성상 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자가 진단할 수 있는 휴대용 혈압 및 혈당 측정기 수요도 높을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중남미는 의료기기 인증 취득 절차가 복잡하고 시간이 오래 걸려 현지 에이전트를 활용한 철저한 사전준비가 필요하며, 칠레·콜롬비아, 페루와 체결한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을 통한 가격 경쟁력 확보와 현지A/S 네크워트 보완 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원석 코트라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세계 9위로 성장한 한국 의료기기의 수출경쟁력 강화로 유럽과 중남미에서도 현지 진출이 확대되는 추세"라며 "특히 초음파 진단 및 치과용 기기 등 고령화와 ICT 기술이 결합된 첨단 의료기기 등 유망 품목을 중심으로 현지 공략 국가별·수요별·판매채널별 맞춤형 수출마케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