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LG화학,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컨퍼런스서 신약개발 전략 발표
나광호 기자
2018-01-11 09:31

[미디어펜=나광호 기자]LG화학이 차세대 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 알리기에 본격 나선다.


LG화학은 10일(현지시간) 미 샌프란시스코 웨스틴세인트프란시스 호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기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지난 1983년 이후 매해 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전문 컨퍼런스로 1500개 기업 9000여명 이상의 관계자들이 참석, 제약∙바이오 산업의 미래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자리이다. 


LG화학은 2015년과 2017년 두 차례 참가해 기업미팅 등을 진행했지만 기업설명회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시장성과 기회요소 등을 고려해 대사질환·면역∙항암분야에 신약 연구개발(R&D) 역량을 집중하고, 자체 연구 뿐 아니라 오픈 이노베이션을 활용한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에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 생산공장 전경/사진=LG화학


그는 'LG, 최고의 파트너'라는 슬로건을 강조, 컨퍼런스 참가 기업들에게 신약개발 파트너로서 LG화학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특히 높은 R&D 역량·글로벌 수준의 생산 시스템·상업화 능력을 주요 경쟁력으로 꼽았으며, 신약 후보물질 발굴부터 모든 임상 과정과 글로벌 허가에 이르는 전 주기 개발 경험이 강점이라고 지목했다.


손 본부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와 유럽 의약품청(EMA)로부터 인증받은 의약품 제조∙품질 관리 국제기준(GMP) 생산 시설·세계보건기구의 사전적격성 평가(WHO PQ)를 획득한 백신 생산 시설 등을 소개했다. 


또한 36년 이상 신약 연구개발 경험을 토대로 국내 최초 FDA 승인 신약 '팩티브(퀴놀론계 항균제)'·'제미글로(당뇨병 치료신약)' 개발에 성공했으며, 원료의약품(API)·생물학적제제·백신·바이오 시밀러·내용고형제 등의 공정을 소화할 수 있는 제조 및 생산 시설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제미글로가 매년 국산 신약 기록을 경신하고 있으며, '이브아르'가 중국 필러 시장에서 수량기준 1위를 지키고 있다고 부연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