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한성숙 네이버 대표 "검색어 논란, 정답 찾기 어려운 문제…외부 의견 수렴할 것"
이해정 기자
2018-01-11 14:23

[미디어펜=이해정 기자]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11일 최근 불거진 검색어 삭제 논란과 관련해 "하나의 정답을 찾기 어려운 문제"라고 밝혔다. 


한 대표는 외부 검증과 의견 수렴으로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입장이다.


한 대표는 이날 공식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최선의 노력은 검색어 제외 규정을 외부에 공개하고 이에 따른 제외 조치가 과연 적절했는지 다시 외부 기관을 통해 검증받으며 그 결과를 공개해 다양한 외부의 목소리를 수렴해가는 과정을 멈추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생성된 검색어는 최대한 노출하는 것이 원칙"이라면서도 "음란·도박·마약 등 불법정보나 명예훼손 또는 사생활 침해를 일으키는 일부 검색어는 제한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의 정보접근권(알권리)과 검색어 서비스로 인해 피해를 입는 사람의 인격권에는 상충되는 면이 있고 그 사이에서 정답이 되는 무게 중심점은 보는 관점마다 다르다"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더욱이 시대가 변하면서 갖가지 사건 속에 여론이 판단한 무게 중심점은 요동을 친다"며 "네이버 역시 상충되는 가치 사이에서 판단의 중심을 잡는데 매번 어려움을 겪고 있고 양방향에서 지적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