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北노동신문 "핵무력, 정치적 흥정·거래물 아냐"
김규태 기자
2018-01-11 14:40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1일 개인 필명의 정세논설을 통해 "우리의 핵 무력은 정치적 흥정물이나 경제적 거래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는 북한의 기존 입장을 재차 밝힌 것이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전화 통화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북간 대화 가능성을 전망한 뒤 나온 언급으로 주목받고 있다.


노동신문은 이날 '우리의 핵 억제력은 평화수호의 위력한 보검'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서 "주체 조선의 핵 무력이야말로 평화수호의 강력한 보검"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이것이 있기에 우리를 힘으로 압살하고 세계제패 야망을 실현하려는 미국의 발악적 책동을 물거품으로 만들어놓고 있다"며 "우리 공화국을 핵으로 압살하려는 미국의 본성은 예나 지금이나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문은 "미국은 아직도 핵 포기를 운운하며 제재 봉쇄의 도수를 높이면서 우리가 다른 길을 택하면 잘 살 수 있다는 나발을 불어대고 있다"며 "이는 우리가 병진의 기치를 높이 들고 핵무력 강화의 길로 계속 나가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개인 필명의 정세논설을 통해 "우리의 핵 무력은 정치적 흥정물이나 경제적 거래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