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외교부 "北 평창 참가, 제재위반 논란 없도록 유엔과 긴밀 협의"
김규태 기자
2018-01-11 16:33

[미디어펜=김규태 기자]외교부는 11일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에 따른 체류비용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에 대한 위반 논란이 없도록 유엔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올림픽 체류비용의 유엔제재 위반 논란에 대해 "국제사회에서 대북제재 위반 등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기본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변인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이를 위해 남북 당국회담 및 북한 대표단 지원과정에서 (안보리)제재 위반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엔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간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10일(현지시간) "남북 고위급 회담을 환영한다"며 회담에 대해 "한반도에서 신뢰와 믿음의 구축 가능성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안보리는 이날 남북 고위급 회담에 관한 비공개 브리핑 후 입장문을 내고 "남북대화가 긴장을 완화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이끌 것"이라고 기대했다.


   
외교부는 11일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에 대한 위반 논란이 없도록 유엔과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사진=미디어펜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