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靑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미확정…각 부처 조율거쳐 결정"
김규태 기자
2018-01-11 18:14

[미디어펜=김규태 기자]청와대는 11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된 입장에 대해 "미확정된 것으로 각 부처의 조율을 거쳐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상기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조기자단 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검토에 관한 법무부 입장을 묻자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표로 한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이날 "거래소 폐지에 대한 정부 입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폐지법안에 대해 부처 간 이견이 없고 관련 부처와 함께 여러 대책을 곧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라며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윤 수석은 거래소 폐지와 관련해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이 될 것"이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1일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장관 입장은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