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렇게 재밌고 시청률 높은데 다음주 종영 아쉽다
석명 부국장
2018-01-12 07:56

[미디어펜=석명 기자]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시청률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연출 신원호, 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 14화가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14화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0.6%, 순간 최고 11.7%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는 전날(10일) 10.1%로 처음으로 두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한 데 이어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을 경신한 것. 아울러 지상파 TV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수목극 최강자 위치도 지켰다.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제1회 방송 때만 해도 시청률이 4.6%였다. 하지만 드라마가 전개될수록 흥미 진진한 스토리와 연기파 배우들의 캐릭터가 살아나면서 시청자들의 눈길이 쏠렸고 시청률도 점점 치솟아 10%대로 올라선 것이다.


16부작인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이제 다음주 2회 방송으로 종영한다. 시청자들의 호응이 더욱 두터워진 상황에서 종영이 다가오는 것이 팬들로서는 아쉽기만 하다.


이날 14화에서는 김제혁(박해수 분)이 재기 과정에서 큰 위기를 겪지만 이를 잘 넘기고, 김제혁과 갈등을 빚었던 인물이 다시 등장해 앞으로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넥센과 좋은 조건으로 계약을 마치고, 지호(정수정 분)의 접견 약속까지 받아낸 김제혁은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 복귀에 대한 부담이 가중되면서 제구력 난조를 겪는 '스티브 블래스 증후군'에 걸린 것. 준호(정경호 분)는 각종 심리 치료사를 초빙해 도움을 주려고 했지만 번번이 실패해 좌절을 안겼다. 그 때 김제혁을 절망에서 끌어올린 사람은 다름 아닌 지호였다. 누구보다 김제혁의 마음을 잘 아는 지호가 제안한 단순 명쾌한 훈련 비법 덕에 김제혁은 다시금 제구력을 회복하고 자신감을 얻었다. 


하지만 꽃길만 펼쳐질 줄 알았던 김제혁 앞에 과거 목공소 작업반장 염상태(주석태 분)가 나타나 또 한 번 긴장감이 돌며 갈등을 예고했다. 염상태는 작업반장 당시 온갖 악행을 서슴지 않으며 김제혁을 분노하게 만들었던 악명 높은 인물. 대구교도소로 이감됐던 그가 14화 마지막 장면에 서부교도소 원예반 견학을 오는 것으로 다시 등장, 김제혁을 향해 서늘한 눈빛을 던져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유대위(정해인 분)와 한양(이규형 분)의 티격태격 브로맨스 케미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대위는 자신의 무릎을 베고 누우려는 한양에게 "약을 핑계로 스킨십 불편하다. 내 친한 사람이 동성애자였으면 한 대 쳤다"고 매몰차게 말해 상처를 안겼다. 시도 때도 없이 유치한 말다툼을 이어가는 두 사람이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서로에게 도움을 줬다. 한양이 교도소 내 불법 약물 거래 범인으로 몰릴 위기에 처한 것을 유대위의 기지로 모면했고, 자신의 재심을 위해 동분서주하다 학교에서 해고당한 형(정문성 분)에 대한 자책감으로 괴로워하는 유대위에게 한양은 진심어린 조언을 건네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한편, 가석방 심사 대상에 포함된 장기수 김민철(최무성 분)은 대학 논문을 쓰고 있는 여대생과 수용소 생활에 대한 인터뷰를 하게 됐다. 화기애애한 인터뷰 후 한껏 신난 장기수에게 팽부장(정웅인 분)은 "여대생이 직접 민철씨를 인터뷰 대상으로 지목했다. 혹시 가족 아니냐"고 물어 또 어떤 스토리가 숨어 있는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뜨거운 인기를 모으고 있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다음주 수(17일), 목(18일)요일에 방송되는 15, 16화를 끝으로 종영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