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대한항공, 평창동계올림픽 캠페인 잇따라 개최
현장관람 유도해 성공개최 지원…단계별 캠페인 진행
최주영 기자
2018-01-12 11:12

[미디어펜=최주영 기자]“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이하는 대한항공만의 색다른 방법을 소개합니다.”


12일 대한항공은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파트너(Tier1)로서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염원을 담은 캠페인을 잇따라 선보인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평창 동계올림픽 캠페인 TV CF 이미지 /사진=대한항공 제공


먼저 올해 초부터 선보이고 있는 TV CF에서는 1월 18일 새롭게 문을 여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이하는 대한항공만의 남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전 세계 각국에서 모이는 승객들을 다양한 위치에서, 역동적인 모습으로 맞이하는 직원들을 통하여 대한항공만의 차별화된 노력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하는 국가들을 소개하며 올림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환기시키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이벤트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대한항공 2018 평창 만국기’캠페인사이트에 접속해, 나만의 여권을 만든 후, 퀴즈를 풀고 해당 국가의 국기를 수집하면 된다. 모든 국가의 국기를 수집하면 추첨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과 폐막식 티켓을 증정한다.


대한항공은 이달중 일반인들에게 생소한 동계올림픽 종목을 소개해, 올림픽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이벤트도 선보인다. ‘Fly High’캠페인 사전 단계로 바이애슬론, 컬링, 스키점프, 아이스하키에 대한 경기 요소를 흥미롭게 알려주는 ‘그곳에서 보십시오’가 소개된다. 


‘Fly High’캠페인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현장 관람을 유도하는 캠페인이다. 동계올림픽 종목의 관심과 흥미를 유도해 성공 개최를 지원하고, 아울러 SNS를 통한 다양한 이벤트도 계획 중이다. 올림픽 직후 개최되는 패럴림픽에 대한 관심도 북돋을 예정이다.


대한항공의 평창 동계올림픽 연계 캠페인의 의미는 올림픽에 대한 대국민의 관심 환기와 직접 참여를 이끌기 위해서다. 대한민국의 국격을 한층 더 높일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서는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기 때문.


한편, 대한항공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국내후원사 중 최고 등급인 공식 파트너(Tier1)로서 테스트 이벤트 필수 장비인 스노우 트랙을 무상 수송한 바 있으며, 임직원의 응원 메시지 릴레이 이벤트, 인천공항과 양양공항을 연결하는 ‘환승전용 내항기’ 운항, 조직위원회 인력 지원 등을 통해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