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국민의당 '통합열차' 탄력받나…전대 2월4일 예정
정광성 기자
2018-01-12 11:28

[미디어펜=정광성 기자]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결정지을 국민의당 전당대회 날짜가 2월 4일로 유력하게 하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열차'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합당 여부를 결정할 전당대회 소집 안건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들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당 전대 날짜가 2월 말에서 4일로 앞당겨 치러질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양당 통합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를 놓고 안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국회 본청에서 당무위 회의를 열고 전대 개최와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구성, 당연직 대표당원 추천 등의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이날 당무위에서는 전대에서 투표권을 행사하는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에 대한 구체적인 추천 및 선출 절차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 찬성파 한 관계자는 미디어펜과의 통화에서 "오늘 정치권에서 국민의당 전당대회 날짜에 대해 거론되고 있는것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면서 "예상보다 조금 일찍 하자는 얘기는 나오고 있다. 오늘 당무위에서 결정 할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안 대표의 강행으로 '통합열차'가 탄력을 받자 반대파 의원들은 더욱 거세게 반발에 나섰다.

이날 통합 반대파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안 대표 측을 향해 "당헌·당규를 위반한 불법 전당대회를 중단하고, 밀실 당무위원회는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운동본부 대변인인 최경환 의원은 안 대표 측의 통합파가 이날 오후 당무위를 소집해 전당대회 소집과 대표당원 추천 등 관련 안건을 논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안 대표가 임기 2년인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을 다시 선출하려고 하는 것은 당헌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당헌을 보면 고문단이 당무위에 출석해 발언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며 "당 고문들에게 연락해 '출석해 말해달라'는 것을 추진(부탁)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는 고문단의 반대의견 개진을 통한 당무위 '필리버스터'를 시도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운동본부 대표인 조배숙 의원은 "안 대표는 공당 파괴자"라면서 "들리는 말에 의하면 안 대표는 최고위에서 원내부대표에게 '모든 수단을 써서 전당대회에서 합당을 통과시키라'는 명령도 했다는데, 이건 민주 공당의 모습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안 대표가 박정희·전두환과 똑같은 정치를 하고 있다. 딸도 승계 못 한 '박정희 정치'를 안철수가 제대로 하고 있구나"라고 비꼬면서 "안철수 독재와 전대를 반드시 저지하고, 국민이 바라는 개혁신당 창당을 추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 통합 찬반대파는 이날 열리는 당무위 뿐만 아니라 오는 14일 개최되는 의원총회에서 더 강렬하게 기 싸움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국민의당 이동섭 선관위원장이 지난해 12월3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안철수 당대표 재신임 및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발표하자 통합반대파인 한 당원이 항의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