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산업부 주도 구조조정, 조선업에 '메스' 댈 수 있나
나광호 기자
2018-01-12 11:4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조선 경기는 곧 턴어라운드할 가능성이 높다. 지금의 힘든 시기를 잘 넘긴다면 조건강국으로 재도약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경상남도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위기극복 및 재도약을 위해 올 1분기 내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마련, 이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산업경쟁력 약화 등을 이유로 대형조선사 개편 및 중소조선사 흡수·청산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지난달 8일 열린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조선업 현황 및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성동조선과 STX조선을 존속하기로 하고 선박 발주 등를 지원하는 등 구조조정과 반대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현대중공업이 개발한 18만톤급 LNG추진 벌크선 조감도·대우조선해양 거제조선소에 정박중인 LNG 운반선·STX조선해양에서 건조한 LR1 탱커/사진=각 사 제공


1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각각 1조3000억원, 1조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일감부족 및 원가절감을 위해 순환휴직·휴업 등이 업계 전반적으로 진행되는 상황에서 구조조정 지체는 이를 악화시킬 우려가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또한 산업부가 최근 5년간 한계기업에 3400억원의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하고, 공급과잉이 지적되는 타 업종의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고용창출을 주문한 것을 근거로 산업부 주도의 구조조정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이어 현재 조선업 인력은 '특급 호황'을 맞았던 2000년대 중반 만큼은 아니지만 여전히 현재 업황에 비하면 많은 편이라며 일감이 늘어나지 않으면 부담이 쌓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성동조선·STX조선의 청산가치가 존속가치보다 높다는 실사 조사 결과가 발표되고, 10조원 가량의 자금을 지원받아 '대마불사' 논란이 일었던 대우조선 역시 자구책에 따른 인력 감축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구조조정의 연기는 조선업에 대한 금융권의 부정적인 시각을 지속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성동조선해양에서 200번째로 로드아웃된 10만9000톤급 정유운반선(왼쪽)·STX조선해양에서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오른쪽)/사진=각 사


업황이 회복된다해도 가격경쟁력을 앞세운 중국 조선소와의 경쟁에서 밀려 일감 확보에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영국 조선해운시황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해 10월부터 3개월 연속 중국에 수주 1위를 내줬으며, 지난해 연간 수주량도 2위에 머물렀다.


특히 지난해 12월 중국의 점유율이 64.7%를 기록, 18.5%를 기록한 한국에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금융논리를 앞세운 금융당국이 주도했을 때도 난항을 겪었던 것이 조선업 구조조정"이라며 "산업경쟁력을 잃지 않기 위한 조치가 원가부담 증가 등으로 이어져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계기업은 최근 3개 회계연도 말 결산 재무제표상 이자보상비율이 연속으로 1미만, 즉 외부 자금지원 없이 통상적인 방법으로 경영정상화가 불가능한 기업을 뜻한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