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청소년 10명 중 3명, 모바일 기기로 불법·유해사이트 방문"
이해정 기자
2018-01-12 17:20

[미디어펜=이해정 기자]국내 10대 청소년 10명 중 3명가량은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불법·유해정보 사이트에 접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발간한 '2017년 인터넷 불법·유해정보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10대 중 27%가 모바일 기기로 불법·유해 사이트에 접속했다. 20대(12.1%), 30대(9.2%), 40대(6.4%), 50대 이상(8.2%) 등 성인보다 월등히 높은 비율이다. 10대 이하도 3.7%였다. 


불법·유해 앱을 모바일 기기로 이용한 비율도 10대(8.3%)와 10대 미만(4.5%)이 다른 연령대보다 가장 높았다. 보고서는 "불법·유해정보가 청소년 및 유·아동에게 미치는 악영향을 고려해보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 가운데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불법·유해정보를 접촉한 비율은 평균 10.3%로, PC(3.5%)보다 3배 정도 많았다. PC를 이용한 불법·유해 사이트 접속 비율을 연령대별로 보면 40대(4.2%)가 가장 높았고, 30대(3.8%), 10대(2.6%), 20대(2.3%) 등 순이었다.


PC로 방문한 불법·유해정보 사이트는 대부분 불법 토렌트 파일을 공유하는 곳이었고, 모바일로는 음란·성매매 정보를 다루는 사이트를 많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조사 업체인 '비욘드리서치'가 지난해 상반기에 달마다 약 1만명의 표본집단을 선정해 방통심의위의 불법·유해정보 시정요구 웹 DB(5만개) 및 해외 불법·유해정보 등급 DB(1만개)에 접속한 로그 파일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