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올해 프로야구 시범경기 팀당 8경기만 치른다…아시안게임 영향 축소
석명 부국장
2018-01-26 11:25

[미디어펜=석명 기자] 2018시즌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오는 3월 13일 개막한다. 팀당 8경기씩만 치르는 '미니 시범경기'다. 


KBO(한국야구위원회)는 26일,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 일정을 확정해 발표했다.


올해 시범경기는 3월 13일부터 21일까지 9일간 열린다. 각 팀별로 4개 팀과 만나 2차전씩 총 8경기를 치른다. 전체 시범경기 수는 40경기밖에 안된다.


   
사진=KIA 타이거즈


이같이 시범경기가 축소 운영되는 것은 올해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팔렘방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의 영향 때문이다.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은 KBO리그에서 뛰는 프로 선수들을 주축으로 구성되기 때문에 대회 기간인 8월 16일부터 9월 3일까지 프로야구 정규리그 일정이 일시 중단된다. 정규리그 개막일도 역대 가장 이른 3월 24일로 잡혔다. 


2016년만 해도 시범경기는 팀당 18경기씩 치렀다. 지난해에는 3월 국내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경기로 인해 팀당 12경기씩으로 줄어들었는데 올해는 아시안게임 때문에 지난해보다도 더욱 축소됐다.


3월 13일 시범경기 개막전은 광주(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 사직(LG 트윈스-롯데 자이언츠), 마산(SK 와이번스-NC 다이노스), 대전(넥센 히어로즈-한화 이글스), 수원(삼성 라이온즈-kt wiz)에서 열린다.  


시범경기는 요일과 상관없이 모두 오후 1시에 시작하며 연장전과 더블헤더는 실시하지 않는다. 우천 등으로 경기가 취소되면 재편성하지 않는다.


   
2018 시범경기 일정 /KBO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