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정부, 공공기관 채용비리 현직 기관장 8명 해임·109명 수사의뢰
현직 직원 189명 즉시 업무배제·검찰기소시 퇴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1-29 09:1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정부가 공공기관 채용비리에 연루된 현직 공공기관장 8명을 해임한다. 또 현직 직원 189명을 즉시 업무배제하고 부정합격자 역시 퇴출시킨다. 채용비리로 인한 피해자는 구제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김용진 2차관 주재로 29일 '채용비리 특별점검 후속조치 및 제도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16일부터 12월31일까지 진행됐으며 공공기관 330개 중 275개 기관의 과거 5년간의 채용 실태를 들여다봤다. 그 결과 전체 1190개 기관 중 946개 기관에서 지적사항 4788건을 발견했다. 


먼저 중앙 공공기관 257개 곳에서 2311건을 적발했다. 유형별로 위원 구성 부적절(532건)과 규정 미비(440건), 모집 공고 위반(233건), 부당한 평가 기준(211건), 선발 인원 변경(147건) 등이다. 


수사 의뢰 및 징계 대상에 포함된 현직 인원은 189명이다. 정부는 이날 자로 189명을 업무에서 즉시 배제한다. 또 수사 의뢰된 현직 기관장 8명은 즉시 해임한다. 


정부는 또 행정안전부 중심으로 지방 공공기관 및 기타 공직유관단체 915곳 채용 비리도 점검했다. 조사 결과 1488건을 적발했다. 정부는 이 중 36건은 수사 의뢰하고 132건은 징계할 예정이다. 


김용진 기재부 차관은 "이번 실시된 특별점검은 채용비리 근절의 마무리가 아닌공정한 채용문화 정착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비리에 연루된 공공기관 임직원을 '일벌백계'하고 채용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대폭 강화하는데 모든 주무부처 및 공공기관이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