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류승룡X심은경 '염력', 새해 개봉작 최고 오프닝 스코어 경신…흥행 질주 시작
이동건 기자
2018-02-01 07:26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류승룡·심은경 주연 '염력'이 2018년 개봉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경신, 거침없는 흥행 질주를 예고했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염력'(감독 연상호)은 개봉 첫날인 1월 31일 264,659명(누적관객수 273,240명)​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사진='염력' 포스터


'염력'은 류승룡 주연의 흥행작인 '7번 방의 선물' 개봉 첫날 스코어 152,808명과 2014년 1월 개봉한 심은경 주연의 '수상한 그녀' 개봉 첫날 스코어 142,843명을 가볍게 넘어서며 2018년 개봉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경신하는 기염을 토했다. 


개봉과 동시에 흥행 기록을 갈아치우며 역대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염력'은 압도적 예매율과 폭발적인 관심에 힘입어 설 연휴까지 흥행 신드롬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염력'은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 아빠 석헌(류승룡)과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빠진 딸 루미(심은경)가 세상에 맞서 상상초월 능력을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연상호 감독의 기발한 상상력과 류승룡, 심은경, 박정민, 김민재, 그리고 정유미의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절찬 상영 중.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