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대우조선, 도면없이 선박 의장품 자동화 생산…스마트 공장 구축
박유진 기자
2018-02-02 09:48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2일 사물인터넷( IoT) 기술을 적용해 도면없이 선박 의장품 자동화 생산이 가능한 스마트 공장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일 자사 협력업체인 화인중공업과 이같은 시스템을 갖춘 뒤 첫 시연회를 진행했다. 선박에 설치되는 배관 파이프 및 철 구조물 등의 의장품을 도면 없이 제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것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설계 도면과 생산정보의 실시간 공유, 재작업 및 수정작업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측 관계자들이 화인중공업에서 진행된 스마트 공장 시연회에에 참석해 무도면회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미디어펜


기존까지는 생산 도면 작업 시 사람이 직접 진행함에 따라 작업 도중 많은 오류가 발생하는 한계가 있었는데, 로봇 공장기계가 제품 생산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바탕으로 자동 제작해 생산성 향상은 물론 안전사고 위험요소가 크게 줄 것이라는 게 대우조선해양의 설명이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장은 "조선업계의 오랜 숙제로 거론되던 철의장품 제작 자동화가 모협의 협력과 노력의 결과물로 실현됐다"며 "향후 기술이전을 희망하는 협력업체에 시스템과 솔루션을 공급해 중소기업의 자생력을 높이고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이루겠다"고 전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