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마감시황]삼성전자 4% 하락…코스피 2520선까지 밀렸다
이원우 기자
2018-02-02 15:59

[미디어펜=이원우 기자]대장주 삼성전자의 이례적인 부진에 코스피 지수가 2520선까지 밀렸다.


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는 전일 대비 무려 43.15p(-1.68%) 하락한 2525.39에 이번 주 거래를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지수는 2.55p(-0.10%) 내린 2565.99에 개장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오전 장중 2530선 밑으로 내려왔다. 이후에도 낙폭이 계속 커지면서 한때 2519.50까지 내려오기도 했다.


하락세는 외인과 기관이 주도했다. 이날 외국인은 4730억원, 기관은 2813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개인만이 홀로 7370억원어치를 사들였지만 지수 상승에는 역부족이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가 3.85% 하락했고 증권(-3.33%), 철강금속(-2.98%), 비금속광물(-2.62%), 제조업(-2.25%) 등이 상당폭 하락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대장주’ 삼성전자가 하루에 10만 6000원(-4.26%) 내린 238만 5000원까지 내려왔다. 시총 2위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우도 각각 2.96%, 4.18% 하락했다. 이밖에 POSCO(-2.91%), NAVER(-1.95%), 삼성바이오로직스(-0.79%), LG화학(-4.30%)도 내렸다.


한편 코스닥 지수는 전일 대비 8.73p(-0.96%) 내린 899.47에 마감돼 900선 사수에 실패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