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철강마저 수출길 막힐까…美 통상압박에 철강업계 긴장
박유진 기자
2018-02-05 09:53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세탁기와 태양광 전지 등에 이어 철강마저 수출길이 막힐까 철강 업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 미국 철강 업계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수입제한 조치를 촉구하면서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여부를 앞두고 있어 규제 강화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미국철강협회(AISI)와 철강제조자협회(SMA)는 미국 정부에 철강의 수입 제한을 허용하라는 서한을 발송했다.


   


미 철강업계가 서한을 보낸 것은 최근 5개월 사이 두 번째지만 무역확장법 232조 조사 결과 공개를 앞두고 있어 업계의 촉각이 곤두선 상태다.


무역확장법 232조에는 수입산 철강재에 대한 수출 규제가 담긴 것으로 전해진다. 만약 트럼프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면 세탁기와 태양광 전지 등에 이어 철강도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이 높다.


그동안 정부와 업계는 미국의 수입 규제를 잠재우기 위해 대미 수출 물량을 줄이거나 현지 공장을 이전하는 등 돌파구를 찾아왔지만, 향후 이같은 무역규제가 현실화될 경우 국내 철강 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특히 최근 셰일가스 혁명 등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유정용강관(OCTG)이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미국항 철강재 수출량은 355만t으로 전년 동기(374만t) 대비 19만t 줄었지만 강관의 비중은 57%에 달한다.


강관의 경우 수출 비중은 반덤핑관세와 유가하락 등에 따른 수요 감소로 2014년 47%에 그쳤다가 최근 미국의 셰일가스 혁명 이후 유가 상승까지 이어지면서 수요가 증가했다. 때문에 무역규제 강화 시 영향권이 가장 크다는 분석이 흘러나온다.


이종형 대신증권 연구원은 "강관을 제외한 다른 철강재는 앞선 무역규제로 인해 미국향 수출의존도가 낮아져 새 규제안이 발표되더라도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최근 수출의존도가 높아진 강관의 경우 향후 통상압박에 따라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경우 국내 강관 생산 1~2위를 다투는 넥스틸과 세아제강 등은 지난해부터 미국의 반덤핑 고관세 규제를 피해 미국 휴스턴과 멕시코 등으로 현지 공장을 이전하는 추세다.


앞서 미 상무부는 지난해 10월 3일 이들 업체에 대해 덤핑 마진을 올렸는데 넥스틸은 46.37%, 세아제강 6.66%까지 고관세를 부과했다.


현재 한국 정부는 이같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와 관련해 대책 마련에 힘쓰고 있는데 미국의 불만을 잠재우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철강쪽의 수입 규제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며 "그동안 업계와 미국 측에 반대 의견을 전달하고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조치 등을 실시했지만 고관세에도 한국의 수출 금액이 워낙 커 미국의 불만이 많다"고 말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