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현대重, 친환경 LPG 이중연료엔진 사업 박차
박유진 기자
2018-02-06 17:30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현대중공업이 6일 액화석유가스(LPG)를 연료로 사용하는 차세대 이중연료엔진 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최근 울산 본사에서 덴마크 만 디젤&터보(MAN Diesel&Turbo '이하 만사')와 '선박 추진용 이중연료엔진 사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상태다.


이번 MOU를 통해 만사는 LPG와 디젤 두 가지 연료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6000마력급 이상 대형선박 추진용 LPG 이중연료엔진(ME-LGIP)을 개발하는데 협력하고, 상용화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만사가 보유한 LPG추진 기술을 기반으로 이중연료엔진의 상세 설계와 안전성 시뮬레이션을 진행해 기술 완성 수준을 끌어올리고, 주요 선주사를 대상으로 신제품 수요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친환경 엔진 구축으로 사실상 환경 규제를 피해가려는 움직임이다.


LPG를 사용한 이중연료엔진은 디젤을 연료로 사용할 때보다 질소산화물(NOx) 20~30%, 황산화물(SOx)은 90~95%까지 적게 배출해 대기오염 방지에 효과적이다.


국제 해사기구(IMO)는 오는 2020년부터 황산화물 배출량을 현행 3.5%에서 0.5%로 제한하는 ‘선박 대기오염 방지 규칙(Marpol Annex Ⅵ)’을 실행할 예정이라 친환경 엔진 구축이 필수가 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각종 환경규제에 발맞춰 가스엔진, 유해 배기가스 저감장치 등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면서 "LPG추진 엔진 개발까지 앞당긴만큼 친환경 조선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