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포스코, 동남아 강건재 시장 노린다…베트남서 솔루션마케팅센터 개소
박유진 기자
2018-02-08 10:42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포스코가 8일 베트남에 해외 첫 강건재 솔루션마케팅센터를 설립하고 해외 고급 강건재 시장 선점에 나선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7일(현지시간) 베트남 POSCO SS VINA에서 강건재 솔루션마케팅센터 개소식을 개최헸다. 이날 개소식에는 오인환 포스코 사장을 비롯해 호 응이아 중 베트남 철강협회장, 부이 안 호아 하노이 공대 부원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개소식을 마친 솔루션마케팅센터는 앞으로 강재 판매와 함께 현지 법인, 학계 및 본사와 협력하여 성형∙접합∙성능개선∙구조화 등 다양한 이용기술을 고객사에 제공함는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대형 프로젝트의 경우, RH(열간압연 형강), BH(용접 형강), 철근 등 다양한 제품을 일괄 공급하는 패키지 마케팅도 추진할 예정이다.


최근들어 주택, 에너지, 인프라 중심으로 도시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베트남은 동남아에서도 주목받는 강건재 수요 시장이다. 오는 2020년까지 전체 철강 수요 중 건설용 강재 비중이 80% 인 2400만톤으로 전망되는 등 시장이 밝다.


포스코는 베트남 건설산업이 향후 10년간 연평균 7% 안팎의 성장세가 전망됨에 따라 POSCO SS VINA, POSCO-VST등 현지 생산법인과 함께 선제적 솔루션마케팅 활동을 적극 전개하겠다는 방침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