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현대상선, '아시아~남미 서안' 시장 입지 굳힌다
MSC, Hapag Lloyd, ONE 등 글로벌 선사와 컨소시엄 구성
최주영 기자
2018-02-09 10:10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현대상선은 글로벌 선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아시아~남미 서안 서비스’를 새롭게 재편했다고 9일 밝혔다. ‘아시아~남미 서안 서비스’는 한국-중국-일본-대만을 거쳐 멕시코-페루-칠레-콜롬비아 등 중·남미 서안 주요 국가를 연결하는 서비스다.


   
현대상선의 컨테이너선/사진=현대상선


새롭게 재편된 서비스는 현대상선을 비롯해 스위스 MSC, 독일 Hapag-Lloyd, 일본 컨테이너 3사의 통합법인 ONE(Ocean Network Express) 등 4개의 글로벌 선사가 함께 운영한다. 기존에는 MSC, CMA-CGM, 함부르크 수드, Hapag-Lloyd, APL, CSCL 등 7개의 선사가 운영해 왔다. 


이번에 컨소시엄을 구성한 4개의 글로벌 선사들은 세부 운항 스케줄과 투입 선대 등을 다음달 확정 지은 후 총 3개의 노선으로 4월 초 서비스 할 예정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극동-중‧남미 서안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수익력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