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JTBC '뉴스룸' 손석희X안나경 볼 수 없었던 이유? 김필규 기자가 진행
이동건 기자
2018-02-13 02:5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JTBC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와 안나경 아나운서가 함께 자리를 비웠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를 대신해 김필규 기자가 뉴스를 전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사진=JTBC '뉴스룸' 제공


이날 '뉴스룸' 자리를 지키던 손석희 앵커의 부재에 이어 안나경 아나운서 역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에 시청자들이 궁금증을 드러냈고, '손석희 앵커', '안나경 아나운서'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손석희 앵커와 안나경 아나운서는 이날부터 설 연휴까지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뉴스룸'은 주말 앵커들이 진행하고, 방송 시간은 20분가량 줄어든다.

JTBC '뉴스룸'은 매주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