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노선영 질주, 故 노진규 위해 달린 1500m "하늘에 있는 동생도 만족할 것"
이동건 기자
2018-02-13 04:32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故 노진규를 위한 노선영의 1,500m 질주가 전 세계를 울렸다.


노선영(29·콜핑팀)은 12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에서 1분 58초 75를 기록,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6년 골육종으로 세상을 떠난 동생 故 노진규를 위해 질주한 노선영. 메달권과 개인 최고기록(1분 56초 04)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동행을 향한 마음을 전하며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사진=SBS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 방송 캡처


노선영은 경기를 마친 뒤 "일주일 정도 쉬고 2주 만에 경기를 해 완벽한 몸 상태는 아니지만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 오늘 경기가 좋은 훈련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하늘에 있는 동생도 만족스러워할 것 같다. (노)진규가 참가하고 싶었던 올림픽이다. 남은 경기를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다잡았다.


故 노진규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으로, 남자대표팀의 에이스였으나 골육종 투병 사실이 확인돼 2014 소치올림픽 무대에 나서지 못했다. 그는 2년간 투병 생활을 한 뒤 2016년 4월 눈을 감았고, 노선영은 동생을 대신해 올림픽 출전의 꿈을 이루겠다며 각오를 다져왔다.


그렇게 꿈꿔왔던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혼신의 레이스를 펼친 노선영에게 뜨거운 응원과 격려가 쏟아지고 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