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백운규 산업부 장관, 사우디·UAE 협력사업 진행상황 점검
나광호 기자
2018-02-14 06: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아랍에미리트(UAE) 및 사우디 방문에 앞서 협력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14일 산업부에 따르면 백 장관은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UAE를 방문해 칼둔 아부다비행정청 장관 등을 만나며, 사우디 일정은 협의 중이다.


백 장관은 "이번 방문의 핵심은 사우디 상용원전 수주 가능성 제고 및 UAE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 증진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달 칼둔 장관의 방한 등으로 양국 관계자 전면적·포괄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다"며 "바라카 원전의 차질 없는 준공 협력 등을 계기로 이러한 모멘텀을 강화할 수 있는 다각적 노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CI/사진=산업통상자원부


백 장관은 "사우디는 지난해 12월 각국이 제출한 기술정보요구서(RFI) 답변서를 토대로 오는 3~4월경 예비사업자를 발표하고 올해 말 최종선정할 것"이라며 "그때까지 국가적 역량을 총집결, 체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전수주는 경제성·안정성 뿐만 아니라 경제협력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결정되는 만큼 종합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UAE와 사우디가 실제로 관심을 가질만한 에너지·산업 협력사업을 적극 발굴해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산업부와 원전공기업 등이 참여하는 '원전수출 전략협의회' 전면 가동을 통한 사우디 수주지원의 본격화 및 산업부 내 관련 태스크포스(TF)를 언급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서울 강남구 기술센터에서 열렸으며, 백 장관 외에도 한국전력·한국수력원자력·대한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원자력연구원·코트라 등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