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상장사, 전자투표·전자위임장제도 도입 부진
이원우 기자
2018-02-14 10:21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상장사들의 전자투표·전자위임장 도입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가운데 전자투표를 도입한 회사 비율은 47%(364개사), 전자위임장 회사 비율은 44%(343개사)에 그쳤다.


특히 시가총액이 클 수록 도입률이 낮았다.


시가총액 100위권 내 기업 중에서 전자투표 도일률은 13%, 전자위임장은 11%에 불과했다.


반면 코스닥시장은 전자투표 도입율이 65%(822개사), 전자위임장 도입은 64%(814개사)로 유가증권 시장보다 높았다.


예탁원 관계자는 "전자투표제도 활성화를 위해 이달 중 주주 본인 확인 및 전자투표 행사할 때 사용하는 공인인증서의 범위를 증권용·범용 외에 은행용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