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삼성전자, 평창 동계올림픽 캠페인 성공적으로 마감
혁신 기술 선보이며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 정신 전해
조우현 기자
2018-02-26 11:00

[미디어펜=조우현 기자]2018 평창 동계올림픽 무선통신 및 컴퓨팅 장비 분야 공식 파트너인 삼성전자가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 등을 통해 다양한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며 브랜드 정신인 ‘불가능을 가능케 하라(Do What You Can't)’를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단과 팬들에게 전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올림픽을 위해 평창, 강릉, 인천공항 등 총 9개의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를 운영했다고 26일 밝혔다. 개관 이후 25일까지 누적 43만명이 방문하는 등 최신 기술과 즐거움을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꼭 가봐야 할 명소’로 사랑 받았다.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는 ‘갤럭시 노트8’을 비롯한 총 2,157개의 삼성전자 최신 제품으로 구성됐다.

 

강릉 올림픽 파크에 위치한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에는 ‘VR 우주 미션: 인류의 달 탐사’는 세계 최초로 달의 중력을 실현한 4D 가상현실로 일반인들이 경험하기 어려운 우주여행을 가상현실로 실현했다.


스켈레톤, 스노보드 등 동계올림픽 종목 가상현실 체험존 역시 많은 체험객들에게 실제와 같은 스릴과 재미로 큰 호응을 이끌었다. 총 16만명의 쇼케이스 방문객이 가상현실(VR) 플랫폼을 체험했다.


   
강릉 올림픽 파크내 위치한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에 방문한 각국 선수들이 삼성전자의 최신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이 밖에도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에서는 15만 개의 삼성 올림픽 핀을 방문한 팬들에게 제공했다. ‘2018 평창 삼성 핀 챌린지’에 핀 컬렉션을 완성한 선착순 10인에게 ‘갤럭시 노트8 올림픽 에디션’을 지급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4000여대 ‘갤럭시 노트8 올림픽 에디션’을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에 제공,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이 올림픽의 감동의 순간을 담아내고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 전에 진행된 성화봉송에는 1500명을 선정해 전 세계에 희망과 열정을 전파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평창 동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POCOG)와 협력해 경기 기록, 선수 정보, 메달 순위, 올림픽 관련 뉴스 등 경기 관련 소식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2018 평창 공식 앱’을 공개했다. 전 세계 총 128만여명의 올림픽 팬들이 이 앱을 다운로드받았다.

 

이영희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올림픽에 참가한 선수와 팬들에게 잊을 수 없는 올림픽의 경험을 드리고자 노력했다” 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인간을 향한 기술 발전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3월 9일부터 18일까지 개최되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도 공식 후원하며, ‘삼성 패럴림픽 쇼케이스’를 비롯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