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삼성전자, '갤럭시S9'·'갤럭시S9+' 전격 공개
삼성전자,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개최
초고속 카메라·AR 이모지·스테레오 스피커 강점
이해정 기자
2018-02-26 09:40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삼성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바르셀로나 몬주익(Fira Barcelona Montjuic)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개최하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9'과 '갤럭시 S9+'를 2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날 공개한 '갤럭시 S9'와 '갤럭시 S9+'는 말이나 글보다는 사진, 동영상, 이모지 등으로 소통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Visual Communication)' 시대에 최적화된 사용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 'AR 이모지' 등을 선보이며 스마트폰 카메라 사용 경험을 재창조했다. '갤럭시 S9'∙'갤럭시 S9+'는 전작의 '인피니티 디스플레이(Infinity Display)' 디자인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고, 세계적인 음향 브랜드인 AKG 기술로 완성한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했다.


또한 얼굴 인식과 홍채인식을 사용해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할 수 있는 '인텔리전트 스캔', 스마트폰의 경험을 데스크톱PC로 확대해주는 '삼성 덱스' 등 성능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스마트TV·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도 최초로 탑재했다.


먼저 '갤럭시 S9'·'갤럭시 S9+' 카메라엔 전용 메모리(DRAM)가 통합된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센서를 탑재해 일상에서 눈으로 지나치기 쉬운 순간들도 생생하게 촬영할 수 있다. 또한 초당 960개 프레임을 촬영하는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는 기존 일반 촬영과 비교해 32배 빠른 것으로 약 0.2초 정도의 움직임을 약 6초 정도로 보여준다. 


   
'갤럭시 S9'과 '갤럭시 S9+' 제품 이미지./사진=삼성전자 제공


제품은 피사체의 움직임을 인식해 자동으로 '슈퍼 슬로우 모션'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했다. '슈퍼 슬로우 모션'으로 촬영된 영상을 더욱 특별하게 기록, 공유할 수 있도록 자동으로 배경음악과 함께 재생되고, 사용자가 자유롭게 음악을 변경할 수도 있다.


후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를 탑재해 전작 대비 저조도 환경에서의 이미지 품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켰다. 업계에서 가장 밝은 F 1.5 렌즈와 F 2.4 렌즈의 '듀얼 조리개(Dual Aperture)'를 탑재해 사람의 눈과 같이 주변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사용 조건으로 촬영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F 1.5 렌즈는 전작 대비 빛을 28% 더 많이 흡수하고, 슈퍼 스피드 듀얼 픽셀 이미지 센서에 적용된 멀티 프레임 노이즈 저감 기술로 기존 대비 최대 30%의 노이즈를 줄여 저조도 환경에서도 더욱 또렷한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제품은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기술을 카메라와 접목했다. 'AR 이모지(AR Emoji)'는 '갤럭시 S9'·'갤럭시 S9+'로 한번의 셀피 촬영을 통해 사용자와 꼭 닮은 아바타를 만들 수 있는 기능이다.


또한, 눈, 코, 입, 뺨, 이마 등 100개 이상의 얼굴 특징점을 인식, 분석해 사용자의 다양한 표정을 실시간으로 따라 하여, 'AR 이모지'로 재미있는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장 사장이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에서 '갤럭시 S9'과 '갤럭시 S9+'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사용자는 자신과 꼭 닮은 이모지와 만화적인 요소를 가미한 이모지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이모지의 헤어 스타일과 색상, 안경, 의상 등을 변경할 수도 있다.


'갤럭시 S9'·'갤럭시 S9+'는 사용자와 꼭 닮은 이모지를 18개의 다양한 감정 표현이 가능한 '마이 이모지 스티커'로 만들어주며 '마이 이모지 스티커'는 문자 메시지뿐 아니라 삼성 키보드를 사용하는 모든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공유할 수 있다.


아울러 사물을 인식해 보이는 것 이상의 정보를 제공하는 '빅스비 비전'도 한 단계 진화했다. 


'빅스비 비전'은 텍스트(번역 및 환율), 쇼핑, 음식, 메이크업, 와인, 장소 등 사용자가 원하는 모드를 선택한 후, 피사체에 카메라를 갖다 대면 실시간으로 사용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듀얼 카메라도 탑재해 동시에 촬영해 배경을 흐리는 효과를 자유롭게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를 제공하며, 특히, 빛 망울의 모양을 하트, 별 등 다양한 형태로 변경해 감성적인 사진 연출이 가능하다.


제품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스테레오 스피커로 몰입감 있는 엔터테인먼트 경험도 제공한다. 


이 밖에도 '갤럭시 S9'∙'갤럭시 S9+'는 동시에 자주 사용하는 2개의 애플리케이션을 한번에 실행할 수 있는 '앱 페어(App Pair)'와 동영상을 감상하다가 홈 화면을 볼 필요가 있을 때 스마트폰을 돌릴 필요를 없애 주는 가로모드 홈 화면을 제공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사용성을 극대화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은 "의미 있는 혁신은 언제나 사람에게서 시작됐고 발전돼 왔다"며 "'갤럭시 S9'·'갤럭시 S9+'는 비주얼로 메시지와 감정을 공유하는 시대를 사는 사람들에게 최적화된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모든 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