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해외 IT매체, 갤럭시S9 카메라 호평…이모지엔 '엇갈린 반응'
카메라 성능 진화…슈퍼 슬로우 모션 '굿'
AR 이모지 "흥미롭다"VS"기괴하다"
이해정 기자
2018-02-26 12:07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5일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8'에서 공개된 삼성전자의 전략폰 갤럭시S9을 두고 IT전문매체들은 카메라 기능은 호평하고 AR(증강현실) 이모지에 대해서는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더버지는 "업그레이드된 카메라를 익숙한 몸체로 포장했다"며 "갤럭시S9은 올해 인기 있는 폰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엔가젯은 "표면적으로 익숙한 모양이지만 껍질을 벗겨내면 새로운 내용이 있다"며 "많은 변화는 대부분 카메라와 관련이 있다"고 평가했다.


GSM아레나는 초당 960프레임을 촬영하는 슈퍼 슬로우 모션 기능을 두고 "소니보다 캡처 시간을 줄이고, 캡처된 클립을 쉽게 편집할 수 있게 했다"며 "사용자에게 의미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폰아레나는 "가장 뛰어난 기능 중 하나는 슈퍼 슬로우 모션이 가능한 카메라"라며 "소니 카메라에서 빠른 액션을 포착하지 못한 데 오는 좌절감을 상당 부분 없애준다"고 말했다.


   
'갤럭시 S9'과 '갤럭시 S9+' 제품 이미지./사진=삼성전자 제공


사용자의 얼굴을 인식해 자신과 닮은 3D 캐릭터를 만드는 AR 이모지에 대해서는 평가가 엇갈렸다. 흥미롭다는 반응이 있는 반면 자신과 닮은 이모지가 기괴하다(uncanny)거나 소름끼친다(creepy)는 반응을 보였다.


엔가젯은 "애플의 애니모지보다는 갤럭시S9이 더 재미있게 느껴진다"며 "주로 내 얼굴로 이모티콘을 만들고 일반적인 캐릭터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반면 씨넷은 "AR이모지는 애플의 애니모지를 모방했지만 애플 것만큼 완벽하게 자연스럽지 않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6명의 편집자가 체험했지만 경험은 수준 이하(subpar)였다. 당신처럼 느껴지게 하기 위해서는 더 미묘한 차이가 필요했고 피부나 머리카락의 색깔이 일치하지 않았다"며 "갤S9의 2D 카메라보다 아이폰X의 심도를 인식하는 카메라가 얼굴 매핑을 더 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안드로이드 센트럴은 "삼성은 AR 이모지로 애플을 능가했지만, 이모지 역시 애니모지처럼 첫 주 이후에 많은 사람이 무시하는 기능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