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GM 군산공장 직원 2500명 가량 희망퇴직 신청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3-03 18:14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한국GM의 근로자 2500명가량이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폐쇄가 결정된 군산공장은 전체 근로자 중 3분의 2 정도가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산시와 금속노조 한국GM지부 군산지회는 2일 마감한 회사 측 희망퇴직 프로그램에 군산, 창원, 부평공장을 비롯한 한국GM 전체 근로자 1만6000여명 가운데 2500명가량이 신청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5월 폐쇄 방침이 발표된 군산공장은 1550명 가운데 1000여명이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중 생산직과 사무직이 각각 950명, 사무직 110명 정도로 분류된다.


이 수치는 공장 직원의 68.3%에 해당한다. 희망퇴직 마감일인 지난 2일 우편 접수자도 있어 신청자는 더 늘 것으로 예측된다.


군산공장 관계자는 "노조가 공장폐쇄 철회를 요구하며 강력히 반발하는 가운데 애초 예상보다 많은 희망퇴직이 접수됐다"며 "향후 회사가 구조조정을 할 경우 그 대상이 되면 자칫 무일푼으로 내쳐질 수 있다는 우려가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신청 마감이 끝난 후에도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신청하고 싶다'는 문의가 쇄도했다"며 "폐쇄 철회 투쟁에만 기댈 수 없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지엠은 희망퇴직자 중 정규직에게 퇴직금, 근무기간에 따라 통상임금의 2~3년 위로금, 2년치 학자금, 자동차 구매비 1000만원 등을 지급할 방침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회사가 주는 위로금 등과 별도로 고용위기지역 내 지원 대상이 될 경우 정부에 지원금을 신청하고 자체적인 실업구제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