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전기자전거 신제품 잇따라 출시…22일부터 자전거도로 주행 가능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3-04 15:37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전기자전거도 자전거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규칙이 바뀌면서 전기자전거 신제품이 잇달아 출시되고 있다. 


4일 자전거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달 자전거 이용 규칙을 개정해 이달 22일부터 '페달보조'(PAS·파스) 방식의 전기자전거도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된다.


개정된 규칙에 따르면 사람이 페달을 밟아야만 전동기가 작동하는 페달보조 방식이면서 전동기 작동 최고속도가 25㎞/h 미만이고, 전체 중량이 30㎏ 미만인 전기자전거는 자전거도로로 통행할 수 있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현재 전기자전거는 원동기장치 자전거로 분류돼 자전거도로나 인도를 달리면 안되며 차도를 이용해야 한다.


규칙개정으로 자전거업계는 올해 새 전기자전거 제품을 내놓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삼천리자전거는 전기자전거 등 스마트 모빌리티(차세대 이동수단)를 올해 주력제품으로 내세워 개발과 마케팅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올해 전기자전거를 6종으로 확대하고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는 파스 전용 전기자전거를 출시했다.


전기자전거 신제품은 접이식부터 미니벨로, 산악자전거(MTB)까지 다양하다.


삼천리자전거가 주력 상품으로 내놓은 '팬텀제로ZERO'는 20인치 타이어를 단 미니벨로 타입의 파스 전기자전거다. 1회 충전 시 최대 70㎞ 주행할 수 있다. 권장소비자가격은 99만원이다.


'팬텀 마이크로'는 휴대·보관성이 뛰어난 접이식 전기자전거다.


알톤스포츠도 올해 주요 전략으로 전기자전거 다양화를 선언했다. 알톤스포츠는 접고 펴기가 간편한 접이식 전기자전거 니모FD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또한 기존 제품보다 지름이 큰 27.5인치 타이어를 장착해 주행 안정성을 높인 니모 27.5도 내놓을 예정이다.


알톤스포츠는 이달 16일부터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제2회 코리아 스마트모빌리티 박람회 '코빌 2018'에 참가해 니모FD, 니모 27.5, 스페이드 라이트, 이노젠(M) 등 주요 전기자전거 신제품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