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현대중공업, 선박 건조에 로봇 적용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3-04 18:05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현대중공업은 업계 최초로 선박 건조 작업에 로봇을 적용한다. 이에 따라 연간 1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복잡한 3차원 곡면 형상의 선박 외판을 자동 성형하는 '곡 성형 로봇시스템'을 1년여간 작업장에 투입하는 검증 작업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사물인터넷(IoT)과 자동화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이 로봇시스템은 고주파 유도가열과 자동 가열선 생성 기능을 갖춘 6축 다관절 로봇이 자동으로 곡 성형 작업을 하도록 표준화했다.


기존에는 작업자가 화염가열을 통해 수작업으로 해야 해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했던 공정이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해당 로봇시스템을 활용하면 곡 성형 생산성이 기존보다 3배 이상 높아지고 품질도 향상된다.


현대중공업은 더욱 체계화된 시스템과 인공지능 기술을 연계해 완벽한 품질의 곡 블록 제작이 가능한 전문 공장을 구축,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조선산업의 생산성 혁신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곡 성형 로봇시스템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 조선소가 나아갈 방향에 부합하는 핵심 기술"이라며 "10∼20년인 장비 수명을 고려할 때 약 1000억∼200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