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마감시황]코스피 하루 만에 다시 하락…코스닥 2% 떨어져
이원우 기자
2018-03-07 16:20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코스피가 하루 만에 다시 하락했다.


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59p(-0.40%) 내린 2401.82로 거래를 마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지수는 1.98p(0.08%) 오른 2413.39로 출발해 장중 한때 개인 매수세에 기대 상승세를 굳혀가는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고 경제 자문인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사임’ 의사를 밝혔다는 뉴스가 전해지면서 지수는 하락 전환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주의에 맞서온 콘 위원장이 사임하면서 불확실성이 올라갔다는 평가가 대세를 점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외국인과 기관은 유가증권시장에서 각각 1443억원, 2162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개인만이 홀로 3583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전날 미국 증시에서 반도체주 강세에 힘입은 대장주 삼성전자(3.40%)와 시총 2위 SK하이닉스(0.36%)만 올랐다. 현대차(-2.87%), POSCO(-0.29%), 삼성바이오로직스(-0.22%), LG화학(-0.65%), NAVER(-0.13%), KB금융(-1.28%), 삼성물산(-0.39%) 등은 모두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0.65%), 철강금속(0.09%), 섬유의복(0.08%)은 올랐고, 서비스업(-0.81%), 건설업(-0.67%), 의료정밀(-0.66%) 등은 하락했다.


한편 코스닥 지수 역시 18.18p(-2.12%) 내린 841.03으로 장을 마쳤다. 지난달 9일(2.24%) 이후 최대 낙폭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